여행정보 장애인과 가족, 친구가 함께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여행 할 수 있는 장애인 여행이 바로 초록여행 입니다.

추천여행지

주의 본 편의정보는 개인이나 단체에서 올린 것으로 장애시설에 대한 주관적 서술이 있을 수 있고 별점 평가에 개인적 성향이 반영될 수 있습니다.
픽토그램안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여행지] - 울산 울기등대

사진자세히보기
우리나라 동해안 최초의 등대 울산광역시 동구 등대로 155 (일산동) 연락처052-251-2125 입장료- 관람시간10:00 ~ 17:00휴관일(휴무일)문의요망
편의정보 평가출처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울산지방해양수산청 http://ulsan.mof.go.kr
지도 자세히 보기
작성일 : 2020-04-06조회수 : 168

장소 설명

태백산맥이 마지막 뻗어내려 그 끝머리가 깊숙이 방어진 반도에 꼬리를 감춘 곳, 기기묘묘한 바위들이 해안의 절경을 이루고 있어 “제2의 해금강”이라 불리는 울산의 끝 “울기(蔚埼)”에 등대가 건립된 것은 1906년 3월 높이 6m의 백색팔각형 등탑이 세워지면서부터이다. 조선시대 말을 기르던 목장이었던 이곳에 러·일전쟁 이후 해군부대가 주둔하면서 인공적으로 1만 5천 그루의 해송림이 조성되었다. 그 후 등대 주변의 해송들이 자라 하늘을 감싸 안아 등대불이 보이지 않게 되자, 1987년 12월 기존 위치에서 50m를 옮겨 촛대모양의 아름다운 등대를 새로 건립하여, 동해안을 따라 항해하는 선박들의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대왕암공원 내에 등대가 위치하여, 등대로 가는 600m의 길섶에는 타래붓꽃, 수선화, 해당화, 해국 등 각종 야생화가 찾는 이를 반기며, 매년 4월이면 왕벚나무 터널이 만개하여 장관을 이룬다. 등대를 지나 계단을 내려서면 문무대왕의 호국영령이 서려 불그스름한 기운을 띤 대왕암이 청자빛 하늘과 코발트빛 바다를 그은 수평선 위로 살짝 돋아나면서 절경을 자아낸다. 울기(蔚琦)등대는 그 명칭이 일제잔재라는 의견이 대두됨에 따라 2006년 100주년을 맞아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울기(蔚氣)로 변경하였다.



* 최초점등일 - 1906년 3월 24일

장애인 편의 정보

주출입구 단차 없음 장애인 단독접근 가능 장애인 이용시 동반자 권장 장애인 이용 가능 매표소 시각장애인 편의서비스 장애인 이용가능 관광안내소 장애인용 엘리베이터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장애인전용 화장실 청각장애인 편의서비스 휠체어 대여가능
댓글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처음|이전|1|다음|마지막
댓글달기
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회원가입
아래글서울책보고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 1차 711호 ·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내 · 초록여행(우편번호: 08511)
Tel.1670-4943 Fax.02-6499-2943 Email. grlight00@gmail.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유세희 GM
Copyright by 초록여행.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초록여행 네이버TV인스타그램초록여행 네이버 블로그초록여행 네이버 포스트